순희네빈대떡

 
작성일 : 20-05-24 05:31
검찰에게는 두 가지 길만 있는 줄 알았습니다.
 글쓴이 : 담꼴
조회 : 0  

하나는 대어를 잡아서 명성을 얻는 것

거악의 척결해서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

검찰 본연의 길


둘 대어 즉 거악의 비리를 덮어주고

호의호식 돈을 챙기는 부패한 검찰


이 두 가지 길만 존재를 하는지 알았습니다.


셋 전혀 몰랐던 없는 죄도 기획하고 만든다는 것은

정말 상상도 못 했습니다. 검찰 수사에 용의선상에

올라가서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검찰 출신들을

이제야 이해를 하게 됐습니다.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

그러한 선택을 한 것은 아녔을까 생각도 듭니다.

검찰 참으로 두려운 조직이네요.


조국 사태와 유시민

검언유착 정황으로 검찰의 추악한 민낯이 그대로

드러났지만 한명숙 전 총리 사건은 대한민국

민주주의 파괴하는 극악한 범죄를 저지른 곳이

검찰이라는 의혹에 참으로 개탄스럽네요.

왜 항상 부끄러움은 국민들 몫인지 에효효


 
   
 

광장시장 본점을 제외한 일체의 유사업체는 순희네빈대떡 본점과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.

상호: 순희네빈대떡 | 사업자등록번호: 101-06-67330 | 대표자: 추정애 | 관리자페이지 바로가기
주소: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5가 138-9 광장시장내 | 전화번호: 02-2264-7774
Copyright (C) 순희네빈대떡 All rights reserved.